Action/Wisdom Quotes 2011.04.15 23:47

'Action > Wisdom Quot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 '쇼 탱크 탈출'에서  (0) 2011.04.15
김난도 선생님의 게으름에 대한 충고!  (0) 2011.03.31
지성이형의 편지  (0) 2011.02.01
꿈의 크기가 그 사람의 크기를 결정한다.  (0) 2011.02.01
I love you  (1) 2010.08.01
시간병  (2) 2010.07.31
Posted by 킹곰

댓글을 달아 주세요

Action/Wisdom Quotes 2011.03.31 23:09

< 김난도 교수의 게으름에 대한 충고 >


그래, 자네가 요즘 슬럼프라고? 나태의 늪에서 좀처럼 헤어나기가 어렵다고? 그런 날들이 하루이틀 계속되면서 이제는 스스로가 미워질만큼, 그런 독한 슬럼프에 빠져있다고? 왜, 나는 슬럼프 없을 것 같아? 이런 편지를 다 했네, 내 얘길 듣고 싶다고.

 

우선 하나 말해 두지, 나는 슬럼프란 말을 쓰지 않아, 대신 그냥 ‘게으름’이란 말을 쓰지. 슬럼프, 라고 표현하면 왠지 자신을 속이는 것 같아서… 지금부턴 그냥 게으름 또는 나태라고 할께.

 

나 는 늘 그랬어. 한번도 관료제가 견고한 조직생활을 해본 적이 없었지. 하다 못해 군대도 학교(육군제3사관학교)였다니까? 그렇게 거의 25년을 학생으로 살다가, 어느 날 다시 교수로 위치로 바꾼 것이 다라니까? 복 받은 삶이지만, 어려운 점도 있어. 나를 내치는 상사가 없는 대신, 스스로를 관리하지 않으면 안되는 게 내 삶이었거든. 그래서 늘 힘들었어, 자기를 꾸준이 관리해야 된다는  사실이. 평생을 두고 나는 ‘자기관리’라는 화두와 싸워왔어.

 

사 람이 기계는 아니잖아… 감정적인 동요가 있거나,  육체적인 피로가 있거나, 아니면 그냥 어쩌다 보면 좀 게을러지고 싶고, 또 그게 오래 가는 게 인지상정이잖아… 교수라는 직업이  밖에서 점검해 주는 사람이 없기 때문에 슬럼프, 아니 나태에 훨씬 쉽게 그리고 깊게 빠져. 내가 자주 그렇다니깐? 자네들에게  표현을 안해서 그렇지.

 

난 나태란 관성의 문제라고 생각해. 자전거는 올라타서 첫페달 밟을 때까지가 제일 힘들지.  컴퓨터 켜기도, 자동차 시동걸기도, 사는 것도 마찬가지야. 정지상태를 깨는 첫 힘을 쏟는 모멘텀을 줄 의지가 관성이 치여버리는  현상... 난 그것이 자네가 말하는 ‘슬럼프’의 합당한 정의라고 생각해.

 

근 데, 문제는 말야, 나태한 자신이  싫어진다고 말은 하면서도 그 게으른 일상에 익숙해져서 그걸 즐기고 있단 말이지. ‘슬럼프’에서 벗어나고 싶다고 말하면서도, 실은  그걸 즐기고 있단 말이지. 실은 자네도 슬럼프를, 아니 오랜만의 연속된 나태를, 지금 즐기고 있는 거라면 이 글을 여기까지만  읽어. 딱 여기까지만 읽을 사람을 위해 덕담까지 한 마디 해줄게. “슬럼프란 더 생산적인 내일을 위한 재충전의 기간이다.” 됐지?  잘 가.

 

하지만, 위에 쓴 덕담은 거짓말이야. 너무 오래 나태하면 안돼. 자아가 부패하거든, 그러면 네 아름다운  육신과 영혼이 슬퍼지거든, 그러면 너무 아깝거든. 그러니까, ‘정말’ 슬럼프, 아니 나태에서 벗어나겠다고 스스로 각오해. 그리고 이  다음을 읽어.

 

보통 ‘슬럼프’ 상태에서는 정신이 확 드는 외부적 자극이 자신을 다시 바로 잡아주기를 기다리게  되거든? 어떤 강력한 사건의 발생이나, 친구/선배의 따끔한 한 마디, 혹은 폭음 후 새벽 숙취 속에서 느끼는 어떤 깨달음 같은  것이라도… 그런 걸 느낄 때까지는 자신의 게으름에 대한 자학을 유보하거든? 땍! 정신 차려 이 친구야, 그런 자극은 없어, 아니면  늘 있어.

 

정 말 중요한 것은 결국 자신이란 말야. 그 자극을 자극으로 받아들이고, 그걸 생활의 실천으로 옮기는  스스로의 노력이 없으면 그런 자극이 백번 있어도 아무 소용 없단 말야. 정말 나태에서 벗어날 참이면 코끝에 스치는 바람에도 삶의  의욕을 찾고, 그러지 않을 참이면 옆에 벼락이 떨어져도 늘 같은 상태라니까?

 

내가 자네만할 때는 말이지, 가을이면  특히 11월이면, 감상적이 되고 우울해지고 많이 그랬거든? "자 11월이다, 감상적일 때다" 하고 자기암시를 주기도 하고… 그래   놓고는 그 감정을 해소한다고 술도 마시고, 음악을 듣고… 그러면 더 감상적이 되고… 지금 생각해 보면 그걸 은근히 즐겼어. 딱지가   막 앉은 생채기를 톡톡 건드리면 따끔따끔 아프지만 재밌잖아? 내 젊은 날의 버거움이란 그런 딱지 같은 거였나봐.

 

나 도 철이 들었나보지? 차츰 해결법을 찾았어. 감정은 육체의 버릇이라는 걸 깨닫게 된거지. 일조량의 부족, 운동량의 부족,   술/담배의 과다… 즐기지 않는 감정적인 문제에 근원이 있다면 그런 거야. 난 정말 감정에서 자유롭고 싶으면 한 4마일 정도를   달려. 오히려 술도 되도록 적게 마시지, 몸이 아니라 마음을 위해서. 그리고 무엇보다 일을 해. 꽤 효과 있어.

 

더   근원적인 건 '목표'의 문제야. 나태는 목표가 흐려질 때 자주 찾아오거든. 선생님 같은 나이에 무슨 새로운 목표가 있겠니? 내   목표란 '좋은 선생' '좋은 학자' 되는 건데, 그 '좋은' 이라는게 무척 애매하거든. 목표는 원대할수록 좋지만, 너무 멀면 동인이 되기 힘들어. 그래서 나 같은 경우엔 더 작고 구체적인 목표를 세우지. 대개 일주일이나 한달짜리 목표들…

 

슬 럼 프에서 벗어나고 싶어? '정말로' 원한다면 해결은 생각보다 쉬워. '오늘' 해결하면 되. 늘 '오늘'이 중요해. "오늘 할 일을  내일로 미루지 말라," 뭐 이런 차원이 아니야. 그냥 오늘 자전거의 첫페달을 밟고 그걸로 만족하면 되. 그런 오늘들이 무섭게 빠른  속도로 모이거든, 나태가 관성인 것처럼 분주함도 관성이 되거든.

 

사실은 선생님도 먼 나라에 혼자 떨어져서 요즘  감정적으로 무척 힘들어. 그래서 물리적인 생활을 무너뜨리지 않으려고 굉장히 노력해. 육체적인 것이 중요하다고 했잖아? 늦게 자지  않고, 일찍 일어나고, 술 마시지 않고, 햇빛 아래서 많이 움직이고 걷고 뛰고, 꼭 1시간은 색스폰 연습하고, 몇 글자라도 읽고,  3페이지 이상 글쓰고… 나는 잘 알거든, 이런 육체적인 것들이 무너지면 걷잡을 수 없이 나태 속으로 빠지게 되는걸. 여러 번  경험했거든.

 

힘 내. 얘기가 길어졌지? 내가 늘 그래. 대신 긴 설교를 요약해 줄게. (선생님답지?)

 

일. 나태를 즐기지 마. 은근히 즐기고 있다면 대신 힘들다고 말하지 마.

이. 몸을 움직여. 운동하고, 사람을 만나고, 할 일을 해. 술 먹지 말고, 일찍 자.

삼. 그것이 무엇이든 오늘 해. 지금 하지 않는다면, 그건 네가 아직도 나태를 즐기고 있다는 증거야. 그럴거면 더 이상 칭얼대지 마.

사. (마지막이야 잘 들어?) 아무리 독한 슬픔과 슬럼프 속에서라도, 여전히 너는 너야. 조금 구겨졌다고 만원이 천원 되겠어? 자학하지 마, 그 어떤 경우에도, 절,대,로.

 

그거 알아? 모든 것은 흘러. 지나고 나면 이번 일도 무덤덤해 질거야. 하지만 말야, 그래도 이번 자네의 슬럼프는 좀 짧아지길 바래.

 

잘 자.

(아니, 아직 자지 마. 오늘 할 일이 있었잖아?)


서울대학교 김난도 교수

'Action > Wisdom Quot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 '쇼 탱크 탈출'에서  (0) 2011.04.15
김난도 선생님의 게으름에 대한 충고!  (0) 2011.03.31
지성이형의 편지  (0) 2011.02.01
꿈의 크기가 그 사람의 크기를 결정한다.  (0) 2011.02.01
I love you  (1) 2010.08.01
시간병  (2) 2010.07.31
Posted by 킹곰

댓글을 달아 주세요

Action/Wisdom Quotes 2011.02.01 16:50
에콰도르에 도착한지 여섯 달이 되던 11  잃어버린 줄로만 알았던 56 교회 명단을 찾았습니다국내훈련 예배  서로 연락하며 격려하자는 약속을  이후 명단이 없어졌다는 사실을 알았을 때의  심정을 아셨다면우연찮게 발견한  순간이 얼마나 감동적이었는지 모르셨을 거에요숨어있던   종이가 떨어져 있는 우리를 이어주는 열쇠 같은 존재였는데 말입니다..

생각이 많이 났습니다개인적으로 아는 분들  안되지만 모두  있을까지금껏 함께 신앙생활 하던 사람들도 이제는 없을 테고  새로운환경에서 교회를 찾기도 힘들 텐데 나처럼 하루하루를 전쟁처럼 살아가고 있을까작은 한마디로도 나의 마음을 새롭게 하시는 예수님이 우리 56 교회에게 또한 생수 같은 말씀을 해주시고 있으신가..


고작 신학대학원을 다녀왔다고 책임을 맡게  저이지만 연락처를 찾은  기회에  나누고 싶은 이야기가 있었습니다바로 "자신을 남과비교하지 말라"는 것입니다코이카를 하면서 저처럼 점심을 제공하는 임지에 파견되고 싶었던 사람도 있었을 테고 (자랑입니다ㅋ 나보다 적응을 잘하는  같아 보이는 단원을 남몰래 시샘하는 경우도 있었을 것입니다또한 임지에 따라 달라지는 주거비 지급관리요원의 편애, " 나만 도둑을 맞았을까등등 남과 비교해 봤을  정당하지 못하다고 생각되는 상황도 있습니다


이렇게 밖에 나와 있으니까 너무 쉽게 남과 자신을 비교하는  같습니다거꾸로 우리는 남과 비교를 하며 남을 깔보기도 합니다나보다 경력과 경험이 부족해서나이가 적어서대인관계를 못해서자꾸 똑같은 실수를 해서 우리는 남을 자신보다 못하다고 생각하기도 하고 우리가 멋대로 정한 기준에 미치지 못해서 실망하기도 합니다.


이런 우리를 보고 성경은 "지혜가 없는 사람"이라고 부릅니다: "우리는 자기를 칭찬하는 어떤 자와 더불어 감히 짝하며 비교할  없노라그러나 그들이 자기로써 자기를 헤아리고 자기로써 자기를 비교하니 지혜가 없도다." (고후 10:12) 


 땅에 나와 있으면서 확신한 것이 있습니다사람과 사람을 비교하는 것은 관계를 파괴하겠다는 말과 다름 없다는 것입니다하지만 우리는 그렇게   없이 비교를 하며 자만을 하고 끊임없이 비교를 해서 위축이 되고 있는 건가요.

 

오늘날 기독교인들로서 가장  실수를 하는 것이 있다면 바로 우리끼리 자신을 비교하는 것입니다옆에 있는 미지근한 형제보다 자신이 더욱 신실한 신앙생활을 하는 것으로 만족감을 느끼는 것을 보고 하나님을 어떻게 생각하실까요또한 "옆에 누구누구도 신앙생활이 무너졌더라 그런 거지 생각하며 안도를 하는 것은  어떻게 생각하실까요이것은 비교로 인해 생긴 죄악입니다우리가 기준을 사람에게 두기 시작하는  순간 우리는 지혜 없는 자가 되는 것입니다.


서부교회에서 선풍적인 24시간 기도사역을 일으키고 있는 IHOP Mike Bickle목사님은 설교를 하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옆에 있는 형제자매보다  헌신되었다는 것에 만족하지 마십시오오직 하나님의 말씀이 나타내는 헌신의 정도를 이루고 만족하십시오나의 목표는 이곳에 있는 여러분보다  헌신되는 것이 아닙니다 일생의 목표는 하나님의 말씀에서 찾을  있는 그런 무시무시한 헌신오직 그것만으로만족될 것입니다."


서로 알지 못하는 관계였지만  안에서 가족  여러분우리가 하는 비교는 교만을 낳고 좌절감을 주고 우리가 마땅히 가져야  기준을 파괴하여 우리를 지혜 없게 만듭니다그리스도인으로서 우리가  순간 직시해야  분은 바로 예수 그리스도  분입니다예수 그리스도그분과 비교를 하십시오그분만이 우리의 기준이  자격이 있습니다만약 예수 그리스도가 당신의 세상의 기준이 아니라면 본인이 정녕 "그리스도인"이 맞는지 다시 한번 심각하게 질문  봐야  것입니다예수 그리스도의 헌신그분의 사랑희생기도생활가르침우리 일생의 목표는 그분   뿐이어야 하고 그분을 위해 온전히 헌신하는 데서 만족을 찾아야  것입니다.


누구와 자신을 비교하고 있나요우리는 도토리  재기 밖에 되지 않는 비교를 그만두고 오직 그리스도와 자신을 비교해야 합니다황량한 이국에서 개척의 길을 걷는 여러분에게 호소합니다예수 그리스도께 시선을 고정하고 2011 한해 그분을 알아가고 그분과 대화하며 그분을 기쁘시게 하십시오그리고 그분의 완전한 모습에 비교하며  순간 무참히 깨지세요하나님 아버지께서는 우리의 자아가 으스러져 가루가 되길 기다리시며 그것으로 아름다운 작품을 빚으실 것이라 나는 굳게 믿고 있습니다

'Action > Wisdom Quot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 '쇼 탱크 탈출'에서  (0) 2011.04.15
김난도 선생님의 게으름에 대한 충고!  (0) 2011.03.31
지성이형의 편지  (0) 2011.02.01
꿈의 크기가 그 사람의 크기를 결정한다.  (0) 2011.02.01
I love you  (1) 2010.08.01
시간병  (2) 2010.07.31
Posted by 킹곰

댓글을 달아 주세요

Action/Wisdom Quotes 2011.02.01 16:31
사실이랑께..>^^

'Action > Wisdom Quot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난도 선생님의 게으름에 대한 충고!  (0) 2011.03.31
지성이형의 편지  (0) 2011.02.01
꿈의 크기가 그 사람의 크기를 결정한다.  (0) 2011.02.01
I love you  (1) 2010.08.01
시간병  (2) 2010.07.31
조지 워싱턴이 고백한 성공의 비밀  (0) 2010.07.12
Posted by 킹곰

댓글을 달아 주세요

Action/Wisdom Quotes 2010.08.01 11:40

I : Inspir warmth (따뜻함을 불어넣어 주고)

L : Listen to each other (상대방의 말을 들어주고)

O : Open your heart (당신의 마음을 열어주고)

V : Value your umionn (당신을 가치있게 평가하고)

E : Express your trust (당신의 신뢰를 표현하고)
...
Y : Yield to good sense (좋은 말로 충고해 주고)

O : Overlook mistake (실수를 덮어주고)

U : Understand difference (서로 다른 것을 이해해 주는 것)
Posted by 킹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10.10 22: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I : I believe in myself
    B
    E
    L
    I
    E
    V
    E

    내가 좋아하는 말, I LOVE YOU를 보고 문뜩 떠올랐는데 성찬아 나머지는 어떤거일것 같아?^

Action/Wisdom Quotes 2010.07.31 17:24



시간병(Time-Sickness)이란 것이 있습니다.
미국의 내과의사인 래리 도시가 만든 개념인데,
"시간이 달아나는 것 같은 기분, 충분치 않다는 생각에
계속 가속 페달을 밟아 시간을 따라잡아야 한다는
강박적인 믿음"을 말합니다. 이런 강박증은
꽃으로 피어나야 할 인간을 억누릅니다.
우리는 일체의 억압과 싸워야 합니다.

- 파라과이에 살다가 문득 든 생각이 있다.
나의 한국에서의 삶은 항상 바쁘고, 쉼이 없었다.
무언가에 쫓기는 듯했고, 공부,운동,인터넷을 하지 않는다면
뭔가 뒤쳐지는 느낌이 있었다.
아마 시간병에 걸려있었던 게 아닐까?

여유를 갖고, 사색을 하고, 주변사람들을 챙기며
지내고 있는 지금 이 순간이 너무... 너무... 즐겁다
Posted by 킹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10.10 22: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좋다 ㅎㅎ

  2. 김옥화 2010.10.22 1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랑하는 아들 찬아~~~
    보고싶은 아들아~~~
    항상 널 그리며 기도하고 있단다.
    에미맘 알지???
    시간병에 걸리지 말고 여유로운 삶을 살길 기도한다!
    널 마니 마니 사랑하는 엄마가~~

Action/Wisdom Quotes 2010.07.12 11:52


나의 성공의 비밀이 궁금하다고?
그건 매우 간단하다.
그 비밀은 성경에서 있다.
"너는 범사에 그를 인정하라
그리하면 네 길을 지도하시리라"
(잠언 3:6)
- 조지 카버 워싱턴

The secret of my success?
It is simple.
It is found in the Bible,
"In all thy ways acknowledge Him
and He shall direct thy paths."
- George Carver Washington
[출처] 이거 한번 봐봐봐~|작성자 잭퐝H희

Posted by 킹곰

댓글을 달아 주세요

Action/Wisdom Quotes 2010.01.20 13:55

1등을 위한 것도
결승점을 위한 것도
신기록을 위한 것도 아니다.


나는...
다만 달릴 뿐이다.


1960년 로마 올림픽 마라톤경주,
69명 중 무명의 흑인 주자 한 명.

"맨발의 마라토너"
아베베 비킬라(Abebe Bikila)

2시간 15분 16초
세계 신기록,
아프리카인 최초 마라톤 우승.

4년 뒤
도쿄 올림픽 마라톤경주,
이제는 낯익은 검은 얼굴
"맨발의 아베베"

2시간 12분 11초
3분을 앞당긴 세계 신기록,
올림픽 마라톤 최초 2연패.
더구나 그는 불과 경기 6주 전에
맹장수술을 받았다.

"나는 다만 달릴 뿐이다.

1896년, 1934년,
두 차례에 걸친 이탈리아의 침공,
고난과 시련의 조국 에티오피아.........
조국의 평원을 달리던
그의 맨발.

"나의 조국이
강인하게 시련을 이겨냈다는 사실을
세게에 알리고 싶었다."

1960년 이후 독립한 아프리카인들은
'아프리카의 자긍심' 아베베의 세번째 우승을 기다렸다.
하지만
1968년 멕시코 올림픽,
다리 골절로 경기 포기.
1년 후,
교통사고로 하반신 마비.

"더이상 내 다리는 달릴 수 없지만
나에겐 아직 두 팔이 있다."

맨발의 아베베
장애인 대회 참가
메달 획득.

"나는 남과 경쟁하여 이긴다는 것보다
자신의 고통을 이겨내는 것을
언제나 우선으로 생각한다.
고통과 괴로움에 지지 않고
마지막까지 달려
나는 승리했다."

Posted by 킹곰

댓글을 달아 주세요

Action/Wisdom Quotes 2010.01.20 13:47

http://serviceapi.nmv.naver.com/flash/NFPlayer.swf?vid=DF20D2493EC9BEFFE596528E2FCBA8005B17&outKey=V1265bf360d79ac3ff4dba1f9c4b3f1cb3996563e3d0b1ffcafc7a1f9c4b3f1cb3996
Posted by 킹곰

댓글을 달아 주세요

Action/Wisdom Quotes 2010.01.20 13:43
http://serviceapi.nmv.naver.com/flash/NFPlayer.swf?vid=13B51C5907C79FFE7E651D496879EB567A69&outKey=V126c4cbb0410f9df125fff17485aa181f8014b36e9ffd0e87c4aff17485aa181f801
Posted by 킹곰

댓글을 달아 주세요



Sungchan Park

내 명함 만들기